특별게시판 명가차이니즈의 각종 이벤트에 활용되는 특별게시판 입니다.
카테고리출력 중국 노래: 白月光与朱砂痣-백월광여주사지
작성자 명가차이니* (작성일: 2021년 08월 31일 12시 13분)
담당강사

첨부파일

  • 첨부파일
    


白月光与朱砂痣 -

백월광여주사지- 대자


前的歌

cóng qián de gē yáo


都在指尖       

dōu zài zhǐ jiān rào


得不到的美好

 dào de měi hǎo


在心间挠

zǒng zài xīn jiān náo


粒无

bái fàn lì wú chù pāo


蚊子血也抹不掉

wén zi xiě yě mǒ bú diào


不可及刚刚

chù bù kě jí gāng gang hǎo


日久天长让

rì jiǔ tiān cháng ràng rén nǎo


时滚烫的心跳

nà shí gǔn tàng de xīn tiào


也曾无遁逃

yě céng wú chù dùn táo


像一烈火燃

xiàng yì tuán liè huǒ rán shāo


烧尽跨不

shāo jìn kuà bú guò de qiáo


匆匆

shí guāng cōng cong de pǎo


火焰化作月遥遥

huǒ yàn huà zuò yuè yáo yao


再无激的波

zài wú jī dàng de bō tāo


不在飘摇

yě cóng bú zài mèng lǐ piāo yáo


白月光在照耀

bái yuè guāng zài zhào yào


才想起的好

nǐ cái xiǎng qǐ tā de hǎo


朱砂痣久

zhū shā zhì jiǔ nán xiāo


是否能知道

nǐ shì fǒu néng zhī dào


窗前的明月照

chuāng qián de míng yuè zhào


你独自一人

nǐ dú zì yì rén yuǎn tiào


白月光是年少

bái yuè guāng shì nián shào


的笑

shì tā de xiào


时滚烫的心跳

nà shí gǔn tàng de xīn tiào


也曾无遁逃

yě céng wú chù dùn táo


像一烈火燃

xiàng yì tuán liè huǒ rán shāo


烧尽跨不

shāo jìn kuà bú  guò de qiáo


匆匆

shí guāng cōng cong de pǎo


火焰化作月遥遥

huǒ yàn huà zuò yuè yáo yao


再无激的波

zài wú jī dàng de bō tāo


不在飘摇

yě cóng bú  zài mèng lǐ piāo yáo

 

白月光在照耀

bái yuè guāng zài zhào yào


才想起的好

nǐ cái xiǎng qǐ tā de hǎo


朱砂痣久

zhū shā zhì jiǔ nán xiāo


是否能知道

nǐ shì fǒu néng zhī dào


窗前的明月照

chuāng qián de míng yuè zhào


你独自一人

nǐ dú zì yì rén yuǎn tiào


白月光是年少

bái yuè guāng shì nián shào


的笑

shì tā de xiào


白月光在照耀

bái yuè guāng zài zhào yào


才想起的好

nǐ cái xiǎng qǐ tā de hǎo


朱砂痣久

zhū shā zhì jiǔ nán xiāo


是否能知道

nǐ shì fǒu néng zhī dào


窗前的明月照

chuāng qián de míng yuè zhào


你独自一人

nǐ dú zì yì rén yuǎn tiào


白月光是年少

bái yuè guāng shì nián shào


的笑

shì tā de xiào


【 가사 해석 


백월광여주사지- 대자

오래된 선율리

손끝에서 맴도네

얻지 못한 아름다움은

늘 마음 속에 긁혀있어

흰 밥알 (고시래)조차

던질 곳이 없네

모기가 문 자리의 피는

(슬픔의 눈물은)닦아내지지 않아

닿지 않는 편이 좋다고 해도

그 세월이 너무 오래되면

사람을 화나게 해

 

그때의 뜨거운 심장 박동

탈출할 곳은 없었어

타오르는 불길처럼

건너지 못할 다리를

모두 불태웠지

시간은 서둘러 달려가

화염이 되고

달이 되어 아득히 멀어지네

더 이상 출렁이는 파도 따윈 없어

꿈에서도  결코 흔들리지 않았건만

 

하얀 달빛이 비치고

그는 이제서야

그 사람(그녀)의 호의를 생각해

주황점은 오래지나도

없어지기 어려울 듯 해

넌 알고 있었을까?

창가에 밝은 달이 비치면

넌 혼자 먼 곳을

바라보고 있을거란 걸

젊고 하얀 달빛은

그 사람의 미소 같아

 

그때의 뜨거운 심장 박동

탈출할 곳은 없었어

타오르는 불길처럼

건너지 못할 다리를

모두 불태웠지

시간은 서둘러 달려가

화염이 되고

달이 되어 아득히 멀어지네

더 이상 출렁이는 파도 따윈 없어

꿈에서도  결코 흔들리지 않았건만

 

하얀 달빛이 비치고

그는 이제서야

그 사람의 호의를 생각해

주황점은 오래지나도

없어지기 어려울 듯 해

넌 알고 있었을까?

창가에 밝은 달이 비치면

넌 혼자 먼 곳을

바라보고 있을거란 걸

젊고 하얀 달빛은

그 사람의 미소 같아

 

하얀 달빛이 비치고

그는 이제서야

그 사람의 호의를 생각해

주황점은 오래지나도

없어지기 어려울 듯 해

넌 알고 있었을까?

창가에 밝은 달이 비치면

넌 혼자 먼 곳을

바라보고 있을거란 걸

젊고 하얀 달빛은

그 사람의 미소 같아 



댓글목록(0)
내용
SITE MAP